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향의 눈]사적인, 지극히 사적인

최우규 논설위원


11월29일 박근혜 대통령은 3차 대국민담화를 발표했다.

“단 한순간도 저의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고 작은 사심도 품지 않고 살아왔습니다. 지금 벌어진 여러 문제들 역시 저로서는 국가를 위한 공적인 사업이라고 믿고 추진했던 일들이었고 그 과정에서 어떠한 개인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주변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것은 결국 저의 큰 잘못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박근혜 대통령이 11월29일 청와대에서 3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면서 머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어디서 많이 듣던 변명이다. 1972년 영화 <대부>에 그 원형(原型)이 나온다. 알 파치노가 열연한 마이클 콜레오네는 자신의 아버지에게 총을 쏜 솔로조와, 그에게 매수된 경관 매클로스키 처단 계획을 세우면서 이렇게 말한다. “It’s not personal, Sonny. It’s strictly business(이건 사적인 게 아니야, 소니. 순전히 사업이야).”

영화 <대부>에서 주인공 마이클 콜레오네로 열연한 알 파치노.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 3차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영화 <대부>에서 주인공 마이클 콜레오네로 열연한 알 파치노.

이 대사는 후대에 두고두고 변주된다. 2008년 영화 <테이큰>에서 국제 인신매매 브로커 파트리스 상 클레어는 주인공 브라이언 밀스에게 딸 납치가 “사적인 것은 아니다”라면서 목숨을 구걸한다. 브라이언은 “It’s all personal to me(나는 지극히 사적이야)”라며 총을 쏜다. 2015년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에서 아내와 딸을 살해당한 검사 출신 알레한드로는 멕시코 범죄조직 두목 파우스토 알라르콘의 집을 급습한다. 파우스토도 살인을 지시한 게 “사적인 건 아니었다”고 하지만, 알레한드로는 “나에게는 사적이야”라면서 복수한다.

영화 <시카리오>에서 알레한드로(왼쪽)가 자신 부인과 딸 살해를 지시한 멕시코 범죄조직 두목 파우스토와 이야기하고 있다.영화 <시카리오>에서 알레한드로(왼쪽)가 자신 부인과 딸 살해를 지시한 멕시코 범죄조직 두목 파우스토와 이야기하고 있다.


이들은 모두 잘못된 내면화의 전형을 보여준다. 범죄집단 안에서 자라면서 받아들인 태도, 감정, 가치관 등이 그릇된 사고체계를 만들었다. 늘 죄를 짓고 있다고 느껴서야 버틸 수가 없다. 사적 감정에 따른 게 아니라 ‘일’이라고 세탁해야 한다. 박 대통령의 발언도 그런 내면화 과정을 거쳤을 것이다. 친박들도 “대통령이 단돈 1원이라도 받았느냐”고 옹호한다.

그럼 공적 사업이라는 것인데, 그가 한 일의 결과는 공공의 이득으로 나타났어야 한다. 실제 이득은 누가 가져갔나. ‘비선 실세’ 최순실씨다. 그는 남의 돈으로 회사들을 운영하고 돈을 벌었다. 대기업에서 뜯어낸 말을 딸에게 주고, 조카에게도 사업을 챙겨줬다. 문화계 황태자라고 불리던 차은택씨도 돈푼깨나 챙겼다. 그래서 박 대통령에게는 제3자 뇌물죄 적용이 검토되고 있다.

비서실세 최순실씨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11월9일 새벽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마친 뒤 구치소로 돌아가기 위해 호송버스로 향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사익 추구 안 했다” 발언보다 듣는 이를 분노케 한 발언은 “주변 관리”다. 현재 국정농단 사태가 그저 주변 관리를 못했기 때문이라는 발뺌이다. 이전 대통령들도 주변 관리를 못해 사달이 났지만, 대부분 돈을 챙긴 정도였다. 박 대통령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유권자들이 잠시 위임한 통치권을 ‘주변’에게 나눠줬다. 지난 4년간 권력 1위는 박 대통령이 아니라 최순실씨였다. 박 대통령은 집무실보다 관저에 머물면서 ‘혼밥’하고 TV드라마를 보며 지냈다. 연봉을 2억원 넘게 받는 공직자가 기실 히키코모리(引き籠もり·사회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집 안에만 틀어박혀 사는 병적인 사람) 생활을 한 것이다.

그 사이 최순실씨는 대통령 연설문 수정, 장차관 간택도 했고, 국무회의·수석비서관회의 개최 지시까지 했단다. 최씨는 2013년 10월 말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인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에게 전화를 걸어 ‘국무회의를 열든지 정 안되면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를 열 것’을 주문했다. 정 전 비서관이 어려움을 호소하자 최씨는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말고 준비하라”고 다그쳤다. 10월31일 오전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가 열렸다.


무려 157년 전 존 스튜어트 밀은 <자유론>에 이렇게 썼다.

“지배자 이익이 국민의 이익이 되고, 지배자 의지가 곧 국민 전체의 의지가 돼야 하는 시대다. 따라서 국민이 자신의 의지를 견제할 필요가 없어졌다. 국민이 스스로에게 횡포를 부릴지 모른다는 걱정을 할 필요가 없어졌다. 지배자는 국민에 대해 철저하게 책임을 져야 하고, 그렇지 못할 때에는 국민에 의해 즉시 권좌에서 쫓겨나게 된다. 따라서 국민이 권력의 사용처와 사용 방법을 엄격히 규정한다면, 그 권력을 지배자에게 안심하고 맡길 수 있을 것이다. 국민을 대신해 행사하기 편리하도록 지배자 손에 집중돼 있을 뿐, 그것은 사실상 국민의 권력인 것이다.”

박 대통령은 이를 딱 거꾸로 했다.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자식들이 수학여행가다 물에 빠져도 손쓸 수 없고, 시위에 나섰다가 물대포에 맞아 죽을 수도 있겠다 싶었다. 내가 낸 세금을 엉뚱한 데 쓰고, 내가 산 물건의 이문으로 엉뚱한 사람이 배불린 게 보였다. 촛불집회에 나간 이유다. 혹시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 촛불을 들었느냐고 묻는다면 이렇게 답하겠다. “나는 지극히 사적이었다.”


Posted by 최우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