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진보신당'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9.01 [마감 후…] ‘the’
미국에서 연수 중이던 수개월 전 초등학교 2학년인 아들이 말했다. 

“아빠, ‘더 엔드(The End)’라고 나와. 끝났나 봐.”

자신있게 반박했다. 
“아냐. 더(the)는 모음 앞에서는 ‘디’라고 발음해. ‘디 엔드’.”

 


영화 마지막 화면에 뜬 자막을 보고 오간 대화다. 아들은 “아닌데. 선생님이랑 다른 얘들이 다 그러던데…”라면서도 더는 토를 달지 않았다.

1980년대 학교에서 ‘the’에 대해 그렇게 배웠다. 정관사인 ‘the’는 이미 언급됐거나 쉽게 알 수 있는 사람·사물 앞에 붙인다고 돼 있다. ‘성문종합영어’니 토플이니 하는 책들은 “시험에 잘 나온다”면서 발음법을 외우라고 강변했다. 자음 앞에서는 ‘더’, 모음 앞에서는 ‘디’라고.

아니었다. 미국 사람들은 그렇게 구분하지 않았다. 대부분 ‘더’라고 했다. 영 미심쩍어 영어교습 자격증이 있는 40대 중반의 미국인에게 뭐가 옳으냐고 물었다.

“예전에는 구분해서 썼는데 지금은 대체로 ‘더’라고 한다. 재차 강조하고 싶을 때 모음 단어 앞에서 ‘디’라고 한다. 10살 위인 내 남편은 구분해 쓰고, 나는 구분하지 않는다. 그걸로 가끔 다툰다.”(웃음)

몇몇에게 더 물어봤는데 답은 같았다. 이럴 수가. 달달 외워서 25년 넘게 기억 속에 자신있게 챙겨 놓았던 한 귀퉁이가 무너졌다. 그러면서도 당시 그게 뭔 대수냐는 생각도 들었다. 말이라는 것은 사용자들에 의해 늘 변하니까. 그런데 귀국해서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을 보니 불현듯 ‘the’가 떠올랐다.

2008년 2월 민주노동당이 분당했다. 주로 평등파이던 이들이 밖으로 나가 진보신당을 만들고, 자주파를 중심으로 한 이들이 남았다. 17대 총선에서 세가 약화됐다. 그 뒤 양당 지도부는 통합하겠다고 늘 밝혀왔다. 지난해 이맘때쯤 통합을 목전에 둔 걸 보고 출국 비행기를 탔다.

1년 만에 돌아와보니 여태 저러고 있나 싶다. 당을 갈랐던 ‘북에 대한 시선’을 놓고 싸우나. 그것도 아니란다. “북 체제를 인정하고 ‘북의 권력승계 문제는 국민 정서에서 이해하기 어려우며, 비판적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견해를 존중한다”고 합의했단다. 당 강령과 운영방안 등에도 대부분 의견의 일치를 보았다.

 

문제는 국민참여당이다. 이 당을 진보정당 통합에 “참여시키자”(민노당), “말자”(진보신당)로 싸우고 있다. 민주노동당은 “참여당이 들어와도 통합진보정당의 정체성은 흔들리지 않는다”고 한다. 진보신당은 “자유주의 세력이 말 몇마디로 반성했다고 진보가 되지 않는다”며 반대한다.

본인들은 극구 부인하고, 그래서 ‘설마 그렇지 않겠지’ 싶다가도 다시 들여다보면 꼭 1980년대 그 자주파·평등파 간 다툼의 모양새다. 이거야말로 한쪽은 “모음 앞에선 ‘디’라고 발음해야 한다”고 버티고, 다른 한쪽은 “둘 다 써도 된다”고 싸우는 꼴 아닌가.

그나마 양당은 지난달 27일 참여당 문제를 “합의하기 위해 진지하게 논의한다”고 미봉해놓았다. 민주노동당은 임시 당대회를 열어 통합 합의안을 인준했다. 진보신당도 4일 당대회에서 이를 논의한다.

통합하기로 했으면, 통합하면 된다. 거기서 ‘디’가 맞네, ‘더’가 맞네, ‘둘 다 맞네’ 하고 1980년대 문법을 갖고 싸우듯 할 일이 아니다. 자기들이 거대 보수 정당들을 비판할 때 빼놓지 않는 ‘밀실 담합’을 하지 말고,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뜻을 물으면 된다. 되면 되는 대로, 안 되면 안 되는 대로. 지금 대의는 진보정당 통합이다.

아무튼 ‘the’에 대해 알게 된 뒤, 아들에게 고백했다. 

“네가 맞대. 아빠가 배운 게 옛날식이라네.”

'칼럼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대표, 사과가 필요해요  (0) 2012.02.16
마감 후 - 대한민국 '넘버 투'  (0) 2012.01.13
마감 후 - 굽  (0) 2011.12.16
편지  (0) 2011.11.11
[마감후] '벽' -청와대 벽이 문제인지 대통령 귀가 문제인지  (2) 2011.10.06
[마감 후…] ‘the’  (0) 2011.09.01
Posted by 최우규